펜벤다졸, 알벤다졸 그리고 현대의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