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와 지름신

천체관측 취미인들은 날씨가 나쁘면 지름신이 온다고 합니다

지난 6월 12~14일까지 날씨가 매우 안좋았습니다.
한반도보다 큰 구름이 하늘을 덮고 비가 내리고 그랬지요. 금요일 출근하며 모든 장비를 다 준비해서 기다렸지만 결국 별은 보러 가지 못했습니다.
심심해서 천체관측 동호회 네이버 카페를 들어가보니 사방에서 “심심하니 지르자”고 하고 있더군요. 네… 할 게 없으면 장비 점검이나 하게 되는데 장비점검을 하면 꼭 아쉬운 부분이 생기니까요. ㅋ

뭐 저도 날씨때문에 촬영은 포기하고 집에서 장비 점검이나 했습니다.
그리고 토요일에 EFW (전동 필터휠)가 도착해서 그것의 준비도 했습니다.
영국회사인 Starlight Xpress제품입니다. 대부분의 모노크롬 카메라를 판매하는 회사들은 자기네 제품과 딱 맞는 필터휠이나 전동 필터휠을 같이 판매하고 있는데 Meade의 경우에는 카메라 전문 회사가 아니다 보니 그런 것도 없더군요. ㅡㅡ;
결국 고민하다 가장 호환성이 좋은 Starlight Xpress제품으로 고르게 되었습니다.

양인들 제품은 박스까지 같이 줘서 좋습니다

같이 주문한 어뎁터

나사를 풀어 교체하는 방식입니다

집에서 경통과 카메라, 그리고 필터휠만 펴놓고 이것저것 테스트를 해봤는데요, 쉽게 작동할 줄 알았던 필터휠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고생을 좀 했습니다.
가장 큰 원인은 카메라에 내장되어 있는 USB 허브의 문제였습니다.
Meade DSI-IV는 카메라 본체에 4 포트 USB 허브를 내장 형태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USB 2.0이고 원래는 여기에 연결하면 문제없이 작동해야 하는데 필터휠은 꼼짝도 하지 않았습니다. 이런저런 테스트를 해보고 알게 된 사실은, 역시나 전력문제였습니다.
아시다시피 전동 필터휠은 USB로 전력을 공급받아 모터를 움직이는 기계입니다. 사람들은 모터라는 것을 우습게 보는데… 모터는 작동하려는 시점에 순간적으로 높은 전력을 요구하기 때문에 카메라 내장형 USB 허브는 그 전력을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는 게 원인인 것 같았습니다. 좀 웃기는 것은… 천체사진용 카메라는 높은 전력을 소모하기 때문에 따로 12V 전원을 연결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USB에는 충분한 전력을 제공 못한다는게 좀…;

아무튼 Maxim DL에서 성공적인 카메라 작동과 필터휠 구동, 그리고 가이드 카메라의 기능까지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대신 USB 추가허브와 220V -> 5V 어뎁터가 장비에 추가되었지만 말이죠.. ㅡㅡ; 정말 인버터와 이별하기는 어려운 것 같네요.

풀프레임(Full frame) 카메라와 지름신

다른 이유때문은 아니고, 제 카메라(Meade DSI-IV) 때문에 너무나 많은 고생을 해서 그런것 같습니다. 남들은 ASCOM 드라이버로 연결만 하면 어떤 촬영지원 프로그램을 쓰든 척척 작동하는데, 제 카메라는 ASCOM 드라이버 때문에 그런 경험을 전혀 할 수 없었거든요. APT도 그렇고 Maxim DL도 그렇고 정말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그나마 Maxim DL은 Meade에 문의하고 새로운 ASCOM 드라이버를 받을 수 있어서 작동하게 된 것이구요.

급조한 티가 팍팍 나는 ASCOM드라이브.
남들은 Fast 모드와 Normal 모드인데 여기는 걍 디폴트(Default) ㅡㅡ;


이런 고생을 하다보니 제 카메라가 싫어지더군요. ㅠㅠ 그래서 주말 내내 지름신의 축복을 받아 이런 카메라 저런 카메라를 뒤적뒤적 했습니다. 냉각 CCD/CMOS 카메라를 뒤지다 보니 결국 ZWO ASI 6200MM으로 귀결되더군요. “으으.. 중국제 싫은데” 하면서 더 검색을 해봤지만 결국 이 제품밖에 없었습니다. 1) 최근에 나왔고 2) 풀 프레임이고 3) 가성비가 높다고 평가받고 있으니까요. 마음 같아선 아무 문제없이 작동하는 Starlight Xpress제품을 사고 싶었지만 가장 최근에 나온 모노크롬 냉각 CCD카메라도 5~6년전에 나온 제품이더군요. 결국 ZWO제품이 제일 나은 것으로 결론내렸습니다 (실제 성능은 QHYCCD가 더 낫다고 하지만 소프트웨어와 사후서비스 지원이 개판이라는 소문을 들어서 아웃!).
물론, 살 능력도 되지 않고 살 생각도 없습니다. 그냥 열심히 알아본 것이지요. 그러면서 알게 된 새로운 사실은 풀 프레임 센서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천체사진에서 풀 프레임 센서의 장점은 크게 두 가지 인것 같았습니다. 첫째는 제가 쓰고 있는 포서드 센서에 비해 보다 넓은 화각을 제공해 주기 때문에 시원시원한 촬영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었고, 두번째는 포서드를 쓸 때보다 확대가 덜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음.. 두번째 문제는 조금 애매하긴 한데, 포서드를 쓸 경우 촬영대상이 “확대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의 반대적인 의미인 것 같습니다. 아무튼 SNS에서 친하게 지내는 일반사진 전문가분의 의견대로 “센서는 깡패”라고 하니 잠시동안 풀 프레임 카메라가 갖고 싶었습니다.
다행히도 지르지 못한 것은, 1) 해외 결제는 일시불 밖에 안되고 할부를 하면 이자를 내야 한다는 것 2) Astrobin에서 찾아보니 제 카메라로도 모두 잘만 찍고 있다는 것 정도였지요. ㅎㅎ;
아직도 자꾸 들여다보곤 있는데 한 일주일간 안보려고 합니다. 견물생심이라고 보면 볼 수록 더 사고 싶어질 것 같으니까요. ㅋ

오늘은… 큰 수술이 하나 있습니다. 오후부터 시작인데 대충 5시간 정도 걸릴 것 같네요. 젊은 환자라 예쁘게 잘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이 환자 잘 치료하고 다른 환자들도 잘 해결되어 기쁜 마음으로 이번 주말에 별사진 찍으러 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