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분할합니다


뭐랄까. 정체성의 혼란이라고 할까요? 
원래 개인 블로그로 시작해서 하고싶은 말을 아무거나 읊조리는 곳이었는데, 어쩌다보니 천체사진 관련 블로그가 되어버렸습니다. 음... 뭐... 문제는 이렇게 블로그의 특성이 변하다보니 블로그 관리자인 저조차 일기를 쓰기가 어려워졌다는 것입니다. 눈치가 보인다고 해야 할까요? 
그래서 그냥 블로그를 새로 만들었습니다. 구글 블로그의 최대 장점중의 하나죠. 
아무튼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 


뭐 들어가보시면 제목과는 달리 흑염룡이 날뛰고 그러지 않습니다. ㅡ,.ㅡ 
그냥 우울한 일기만 잔뜩 써놓았지요. 재미없는 곳이니 요즘 어떻게 사는지 궁금한 분만 들어오세요. 진짜 아무말이나 다 써놓았습니다. 

댓글